커피 트윗

모바일 결제회사 스퀘어 (Square) 본문

4차 산업 & 핀테크

모바일 결제회사 스퀘어 (Square)

커피 트윗 2016.08.20 09:50

로이터의 사이트 (reuters [dot] com)에서 스퀘어에 관한 , “Square posts job openings signaling European expansion” 옮겼습니다. 미국에 본사를 둔 스퀘어 회사가 이제 유럽으로 사업을 확장하려는 것 같습니다. 영국의 런던과 (그리고 유럽쪽으로의 연계를 염두에 두고) 더블린에서 일할 사람을 구하는 광고를 내었다고 합니다.              

                                                  

                                                            

미국의 모바일 결제 회사인 스퀘어 (Square) 목요일에 유럽에서 개의 채용 공고를 냈습니다: 스퀘어가 영국을 시작 지점으로, 유럽 지역으로 사업을 확장하려 한다는 신호로 해석되고 있습니다 [원문은 8 18 게재되었습니다 역자 ]. 프란시스코에 기반을 스퀘어 회사는, 카드 리더 (card reader) 만드는데, 카드 리더는 모바일 (혹은 휴대폰) 결제를 있는 단말기 기능을 하도록 해줍니다 (“makes a card reader that turns a mobile phone into a payment terminal”). 따라서, 스퀘어는 지역에서 새로운 기술을 받아들이기를 원하는 소규모 상점을 타겟으로 합니다. 스퀘어는 구인 사이트인 인디드닷컴 (Indeed [dot] com)’ 구인 광고를 내었는데, 명은 회계 감사 분석가, 다른 명은 커뮤니케이션 매니저, 그리고 나머지 명은 고객 담당 기술 대표입니다: 앞의 명은 런던에서, 그리고 마지막 기술 대표는 더블린에서 일하게 됩니다. 스퀘어의 대변인은 이러한 구인 광고에 대하여 언급을 피하고 있습니다. 로이터가 지난 달에 보도한 것처럼, 스퀘어는 지난 6월에 영국에서 최초로 출시를 하려고 자사의 결제 시스템의 베타 테스트를 런던에서 시작했습니다. 스퀘어 회사는 영국에서 스퀘어업 유럽 엘티디 (Squareup Europe Ltd)’이라는 회사와 통합했는데, 회사의 결제 절차 기술은 이미 상인들에게 사용되고 있었습니다. 최고 경영자인 도시 (J. Dorsey) 영국에 관한 투자자들의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했습니다: “저희들은 영국을 매우 흥미로운 시장이라고 생각합니다”. 지금까지는, 스퀘어의 결제 서비스는 미국, 캐나다, 일본, 그리고 호주에서만 사용되었습니다.  더블린에서 일할 사람을 구하는 광고는, 스퀘어가 영국만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영국 너머의 시장을 바라보고 있음을 알려줍니다. 더블린은 테크에 재능있는 인재들이 많이 몰려있는 곳입니다 알파벳 아이엔씨 (Alphabet Inc) 구글 (Google)이라든지, 소프트웨어 분석 회사인 레릭 (New Relic) 등도 사무실을 여기에 두고 있습니다: 따라서, 스퀘어로서는 사무실을 두기에 매력적인 장소라고, 회사에 정통한 사람이 전했다고 합니다. 스퀘어는, 이미 자리를 잡은 경쟁자인 스웨덴의 아이제틀 (iZettle) 섬업 (SumUp) 같은 회사들과 런던에서 경쟁하게 됩니다. 역시 경쟁자인 애플 페이는 지난 해에 영국에서 출시했으며, 유럽에 파트너십을 맺은 은행들이 있습니다. 구글의 안드로이드 페이 역시 영국에도 있습니다. 영국에서의 사업을 위하여, 스퀘어는 5월에 데이튼 (P. Deighton) 이사회에 추가했습니다: 데이튼은 영국 상원 의회 (the upper House of Lords) 의원이며, 작년까지 재무부에서 영국의 상업 담당 비서로 일했었습니다. 스퀘어의 최고 경영자인 도시는 트위터의 최고 경영자이기도 한데, 2009 창립 이후, 판매시점의 레지스터 (point-of-sale registers), 소프트웨어 청구서, 대출 등을 제공하며 계속 회사를 확장해왔습니다. 스퀘어 회사는 달에 수익이 41.5 퍼센트 증가했고, 2분기에 자사의 시스템으로 결제가 프로세스된 성장률이 42 퍼센트로 늘었습니다. 그럼에도, 아직 3개월 동안 이천 칠백만 달러 ($27 million) 이상의 손실이 있습니다.

                                                     

***                

결제 관련 소식을 전하는 사이트 (pymnts [dot] com)에서 “Millennials Are Shunning Credit Cards” 옮겼습니다. 밀레니얼 세대는 신용 카드를 좋아하지 않는 합니다. 밀레니얼 세대가 자라면서 보고 겪은 경험때문에, 또 현실적으로 그들의 학자금 빚 때문에, 신용 카드를 이전 세대보다 덜 사용하는 편이라고 합니다. 신용 카드보다는 현금을, 그리고 신용 카드와 현금보다는 모바일 결제 앱을 이전 세대보다 더 선호한다고 합니다. 그러고 보니, 요즘 간편 결제나 송금 등 핀테크 모바일 결제 앱이 인기를 끄는 것이 이해됩니다.                       

                                                                  

                                                     

밀레니얼 세대 아마 이전 세대가 몰랐던 사실을 알고 있는 합니다: 현금이 신용 카드보다 좋다 것입니다. 연방 준비 (Federal Reserve) 보여준 정보에 따르면, 미국에서 35 이하인 사람들 신용 카드를 보유하고 있는 사람의 수는 1989 이래로 최저라고 합니다: 연방 준비가 신용 카드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기 시작하면서 이러한 사실을 알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전 세대는 신용 카드로 지불하라 말을 주문처럼 들으면서 성장했다면, 이에 반하여 밀레니얼 세대는 엄청난 압류 (foreclosures) 높은 실업률을 배경으로 성장했습니다: 많은 이들이 그들의 부모가 직업을 잃고 실업자가 되는 것을 보았고, 또한 어떤 경우에는 그들의 집마저 잃는 것을 보았기 때문에, 신용 카드 형태로 빚을 지는 것에 대하여 경계하는 편입니다. 그러나, 신용 카드를 싫어하는 역시 단점이 수도 있습니다: 차를 산다든지 혹은 담보 대출을 신청하기 어려운 것입니다. “그들이 신용에 대한 접근을 있게 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릴 것입니다라고 엘리하우젠 (G. Elliehausen) 말했습니다: 엘리하우젠은 연방 준비의 경제학자로서, 소비 금융 (consumer finance) 분야의 전문가입니다. 그가 보고서에서 말하기를, “이러는 기간 동안, 그들의 행동과 습관은 이미 형성되었습니다”. 빚에 관한 , 연관되기 싫어하는 태도에다, 밀레니얼 세대는 그들의 학자금 융자로 인한 때문에 신용 카드를 쓰기를 꺼려합니다: 그들이 감당하기 어려운 금액 이상을 소비하려 하지 않지 않습니다. 점은 이전 세대가 [밀레니얼 세대로부터] 배워야 점이기도 합니다. 신용 카드를 회피하는 것에 더하여, 밀레니얼 세대는 현금이나 신용 카드를 요구하지 않는 결제 방법을 택하는 현상을 보입니다: 바로 점이 모바일 결제 앱을, 이전 세대보다는 밀레니얼 세대가 선호하는 이유입니다. 그리고 신용 카드 회사측에서는, 밀레니얼 세대가 태도를 바꾸어서 신용 카드를 결제 방법으로 사용하기를 원하지만, 연방 준비는 그런 현상이 일어날 것으로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