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트윗

비자 (Visa)의 미래를 대비하는 디지털 결제 본문

4차 산업 & 핀테크

비자 (Visa)의 미래를 대비하는 디지털 결제

커피 트윗 2016.08.02 10:21

결제 관련 사이트 (pymnts [dot] com)에서 “Visa Opens Up Office In Silicon Valley To Spur Innovation” 옮겼습니다. 신용 카드 회사인 비자가 디지털 결제의 미래를 위하여 열심히 연구하고 투자하는 모양입니다. 최근, 비자와 페이팔의 파트너십 구축으로 더 가속화된 듯한 경향도 있습니다. 세계의 인재들이 다 모여있는 실리콘 밸리에 사무실을 열면, 재능있는 인재들을 고용하기에도 편리할 듯 합니다. 

                                                      

                                                                       

디지털 상거래를 전세계적으로 촉진시키기 위하여, 신용 카드 회사인 비자 (Visa) 7 25 월요일에 실리콘 밸리에 사무실을 연다고 발표했습니다. 사무실은 실리콘 밸리의 중심인 팔로 알토 (Palo Alto) 들어설 것이며 크기는 육만 이천 스퀘어 (62,000-square-foot) 규모라고 합니다: 그리고, 사무실과 협동/협력하는 공간을 합친 분위기이며 대략 300 여명의 비자 회사의 직원들이 일하게 될 것이라고 합니다. 새로운 시설에서 일하게 직원들은 기술 연구, 사업 지식 (business intelligence), 정보 보안 (data security), 그리고 상인 서비스 등의 분야에서 일할 직원들이라고 합니다. 작년부터 비자가 새로운 사무실과 시설을 계속 열어왔는데, 실리콘 밸리에 있는 사무실은 이러한 연장 선상에서 가장 최근의 일입니다. 비자 회사는, 뱅갈로르 (Bangalore) 새로운 기술 개발 센터를 세웠고, 두바이, 마이아미, 프란시스코와 싱가폴에는 혁신 센터를 세웠습니다. 비자 회사의 직원들과 고객들은 비자 결제 전문가들과, 상거래를 위한 미래의 기술을 개발하며, 함께 일하게 됩니다. 언론 보도를 하는 자리에서, 비자 회사의 기술 부문 임원인 타네자 (R. Taneja)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저희 비자 회사는 연구과 개발을 전세계적으로 확장하며 계속할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 팀들이 협력하여 디지털 상거래 해결책을 만들어낼 있도록 [팀들이 일할 있는] 시설에 투자하고 있습니다. 우리 회사가 새로운 팔로 알토 사무실을 내어서 이제 베이 지역 (Bay Area) 다양한 재능있는 사람들을 끌어들일 있게 되었으며, 실리콘 밸리 공동체의 정보 과학자 (data scientists), 기술자 그리고 모험적이고 창업적인 기업가들과 강력한 연계를 갖게 것입니다.” 비자 회사측은, 새로운 사무실은 프란시스코의 베이 지역 (San Francisco Bay Area) 있는 사무실을 확장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프란시스코에 비자 회사는 이미 포스터 (Foster City) 프란시스코의 곳곳에 사무실이 이미 있습니다. 이러한 새로운 사무실을 연다는 결정은, 비자 회사가 페이팔과 전략적인 파트너십 (a strategic partnership with PayPal) 구축했다고 발표한 며칠 , 결정되었습니다: 전략적인 파트너십은, 소비자들이 페이팔 계정을 이용할 어떻게 결제할 것인가에 대한 폭넓은 선택을 제공하기 위하여, 구축된 것입니다. 회사 모두 이러한 파트너십 관계에서, 안전하고 신뢰할 있으며 그리고 편리한 디지털 결제 소비자들에게 제공하기 위하여 더욱 협력할 것입니다.      


*** 


피알 뉴스의 사이트에서 (prnewswire [dot] com) 위페이에 관한 글인 “WePay Crosses Atlantic with Integrated Payments for the U.K.” 옮겼습니다.   

                                                                                

                                                                               

위페이 (WePay), 온라인 플랫폼을 위하여 서비스를 제공하는 선도적인 결제 서비스 제공회사인데, 이러한 온라인 플랫폼으로는 고펀드미, 프레쉬북스, 콘스탄트 칸택 등의 크라우드 펀딩 비지니스 소프트웨어 플랫폼 등이 있습니다 (“WePay, the leading provider of payments-as-a-service for online platforms including crowdfunding and business software platforms like GoFundMe, FreshBooks, and Constant Contact”). 오늘, 위페이 회사는 영국으로 확장하여 진출한다고 밝혔습니다 [오늘은 7 26일입니다. 원문의 글은 7 26일에 사이트에 게시되었습니다 역자 ]. 이제 플랫폼들은 영국 사용자에게도, 완전히 통합된 그리고 화이트 라벨 결제 서비스 ("white label payments services")를 제공할 있게 되었는데, 이런 서비스는 지금까지 미국과 캐나다에서만 가능했습니다. 위페이 회사는 새로운 영국 사업에게도 뛰어난 품질을 보장하는 서비스인, 사기를 방지하는 보호 (“fraud risk protections”), 준수 지원을 제공합니다. “결제를 제공하는 회사들이 국제적으로 확장하며 진출할 때에, 종종 낙담스러울 때가 있습니다라고 위페이의 최고 경영자인 클레리코 (B. Clerico, CEO of WePay) 말했습니다. “위페이와 파트너가 되면, 플랫폼은 이제 통합되어 대서양의 양쪽에서 안전하고도 거침없이 똑같은 수준의 결제 서비스를 즉시 제공할 있습니다”. 이러한 확장을 지원하고 또한 북미 지역에서의 빠른 성장을 위하여, 위페이는 런던과 로드 아일랜드의 프라비던스에 새로운 사무실을 열었습니다. 런던 사무실은 해외 사업 개발에 집중할 것이며, 프라비던스에 위치한 사무실은 미국과 영국의 고객들을 모두 지원할 것입니다.


인퓨전소프트 (Infusionsoft) 회사의 제품 최고 담당자인 힉스 (T. Hicks) 다음처럼 말합니다: “우리 회사가 영국에서 인퓨전소프트 결제 (Infusionsoft Payments)’ 출시하려 했을 , 위페이를 선택한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었습니다. 우리와 위페이는 북미 지역에서 강한 파트너십을 맺고 있었기 때문에, 외국 시장의 하나인 영국으로 우리가 진출해도 거기에서도 위페이는 우리 사업을 지원해 것을 알았습니다”. 북미의 플랫폼이 국제적으로 사업을 확장하려 외국으로 진출할 , 영국은 같은 언어를 사용하고 사업 방식도 유사하므로, 외국 진출의 국가로 삼고 나아가곤 합니다. 영국 시장은 전자 상거래에서 인구 일인당 가장 높은 소비액 (“the world’s highest per capita e-commerce spend”) 자랑합니다; 그래서, 전자 상거래 시장의 규모로는 전세계에서 미국와 중국 다음인 3위의 위치 (world’s third largest e-commerce market)에 있습니다. 영국 시장으로 진출하기 위하여, 그리고 유럽의 결제 기반 설비에도 확실히 협력하기 위하여, 위페이 회사측은 수많은 영국과 유럽 연합의 규제자들, 파트너 은행들, 그리고 신용 카드 협회들과 함께 협력했습니다. 최근의 브렉시트 위페이 회사가 영국에서 사업을 하며 플랫폼 결제를 지원하는데에 아무런 영향도 끼치지 않습니다.


위페이 회사는 어떤 곳일까요? (About WaPay)

위페이는 플랫폼 경제에 대한 결제 파트너입니다 (“WePay is the payments partner to the platform economy”). 플랫폼, 예를 들어 고펀드미 (GoFundMe), 프레쉬북스 (FreshBooks), 그리고 콘스탄트 칸택 (Constant Contact) 같은 플랫폼들을 지원하여 해마다 억대 규모의 돈을 처리합니다. 위페이는 사업 파트너들을 위험과 규제적 적발로부터 보호하며 동시에 파트너들의 최종 소비자들을 위하여 완전히 결제가 진행되도록 지원합니다. 위페이는 2015년에 500개의 회사 목록에 미국에서 62번째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사적인 회사로 이름을 올렸습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